육아 정보
교육
“한 숟가락만~”하며 아직도 아이를 따라다니시나요?

조회 878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식탁 위에서 벌이는 실랑이!

오늘도 역시나 밥을 먹이다 화를 냈나요?

“밥을 안 먹어도 안 먹어도 정말 너무 안 먹어요.”

“태블릿 PC가 없으면 아예 밥을 거부해요.”

“입에 밥을 물고 한참 동안 있어요.”

“좋아하는 반찬이 없으면 아예 먹으려 하지 않아요.”

“밥을 먹여주면 먹고, 그냥 두면 하루 종일 먹어요.”

우리 집 아이가 옆집 아이와 똑같죠. 아침 이른 시간 유치원 등원 시간이었어요.

뾰로통한 표정의 아이는 터덜터덜 엄마를 따라 유치원에 등원했어요.

“엄마가 밥 빨리 먹으랬잖아! 아우! 선생님 정말 너무 힘들어요. 아침밥을 거의 안 먹었어요. 먹기 싫은 반찬이라고 TV만 보고 있어요. 죄송하지만 오늘 점심 식단이 뭐예요? 좋아하는 거면 잘 먹을 거 같아서요.” 라고 이야기하는 소리를 다른 엄마가 들었어요.

“어머! OO반 OO엄마 맞죠? OO이도 밥 잘 안 먹는구나….. 저는 키가 커서 밥을 되게 잘 먹는다고 생각해서 지나갈 때마다 보면서 부러웠어요.”

“아유. 무슨 소리예요. 말라서 살이 좀 쪘으면 좋겠는데 잘 먹지를 않으니까 살이 안 쪄요. OO이도 밥 잘 안 먹어요?”

아침 등원 시간에 유치원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엄마들의 대화입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 아이 밥 잘 먹을 수 있을까요?

무엇이 문제일까요?

정성스럽고 맛깔나게 식사를 준비해도 요지부동이에요. 어쩌면 좋을까요?

저의 어린 시절을 잠깐 소개해볼게요.

저는 어려서부터 워낙 마른 체질이었어요. 어렸을 적 사진을 보면 매우 슬림한 아이였어요.

제가 뚜렷하게 기억나는 어렸을 때의 식사 시간이에요.

저희 친정어머님께서는 “한국 사람이 밥을 먹어야지.” “밥이 곧 보약이야.”의 생각으로 저를 대하셨어요. 지금도 전화를 드리면 첫 번째로 묻는 말이 “밥 먹었니?”이세요.

그런 저희 어머님께서는 늘 하얀 쌀밥을 밥그릇에 높이 쌓은 탑처럼 가득 정말 어머님의 사랑을 밥으로 수치화한 것처럼 한가득! 담아 주셨어요.

어렸을 때 그 밥을 보면 왜 그렇게 싫었는지 몰라요. 정말 먹기 싫었어요. 어린 시절의 저는 그 밥의 양만 봐도 부담으로 다가왔어요. 그래서 너무나 먹기 싫었어요. 항상 밥을 두고 딴짓하기 일쑤였죠. 

그러다 밥을 먹지 않는다고 호되게 혼나고, 눈물을 흘리며 먹기 싫은 밥을 억지로 꾸역꾸역 먹었던 기억이 나요. 어린 아이였던 저는 “왜 밥을 항상 이렇게 많이 줘?”라고 묻지도 않고 “밥이 너무 많아서 먹기 힘들어. 조금만 주세요.”라는 말도 하지 못한 채 식탁에 앉아 시간을 보냈어요.

우리의 어린 시절을 잠깐 돌이켜보세요. 그 안에서 내 아이의 모습이 보일 수 있어요. 그러면 지금의 문제가 무엇인지 판단할 수 있는 힌트가 숨어있어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878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아티클, 놓치지 말아요!
자기계발
아이의 귀와 입을 열게 하는 엄마의 마법 영어 대화법
자기계발
실전 엄마 영어 - 아이에게 주의를 줄 때
자기계발
실전 엄마 영어 - 집안에서 쓰는 엄마 영어
자기계발
실전 엄마 영어- 야외 활동에서 쓰는 엄마 영어
자기계발
내 아이와 ‘통’하기 위한 엄마 영어
인터뷰
맘블리 Inter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