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정보
교육
하원 할 때 우리 아이 표정이 속상함이 가득한 날, 이럴 땐 뭐라고 말하면 좋을까요?

조회 881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무슨 일이 있었는지 말을 안 하니까 알 수가 없어요. 저희 애가 유독 말을 잘 안하는 거 같아요.”

유치원 차를 기다리는 엄마들이 삼삼오오 모여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느라 시간 가는 줄도 모릅니다.

아이들을 태운 차가 멈추죠. 아이들이 모두 내렸는데 우리 아이만 표정이 시무룩하네요.

그때 엄마의 마음은 철렁 내려앉아요.

“왜 그래?”

“안 좋은 일 있었어?”

물어도 아이는 대답하지 않네요. 엄마는 당황스러운 마음에 줄곧 질문해보지만 아이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아요. 그때 다른 아이가 이야기해요.

“OO이 오늘 유치원에서 울었어요!”

이 이야기를 들은 엄마가 아이를 재촉하기 시작해요. “울었어? 왜? 뭐 때문에 울었어?”

“엄마한테 이야기해야 엄마가 도와주지! 어서 말해봐! 무슨 일이야?”

대답도 하지 않는 아이가 이제는 원망스럽기까지 합니다. “어휴! 속터져! 말을 해야 알 거 아니야.”

가끔 어른인 우리도

그럴 때 있어요. 

회사 업무에, 집안일에, 아이들 챙기고, 뒤돌아섰는데 나도 모르게 절로 한숨이 푹! 나올 때 있죠? 그럴 때 내 한숨 소리를 들은 남편이 “왜 그래? 무슨 일이야?”라고 묻는 순간 우리의 마음은 어떤가요?

“여보 나 요즘 많이 지치고 힘들어…. 나 휴식이 필요한 것 같아.”라고 이야기할 수 있나요?

아니죠. “뭘 물어. 힘드니까 그렇지.”라고 대답하고 있는 내 모습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우리도 이야기하라고 하면 잘하지 못해요. 오히려 나의 감정으로 인해서 상대방에게 오해의 소지를 만들어버리는 경우가 다반사일 거예요.

그런데 어른도 조절하며 이야기하기 힘든 상황을 아이들에게는 잘 이야기하길 바라는 게 욕심이에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881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