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어른들 안에는 아이가 산대: 내면 아이가 뭐지?

조회 496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 나에 대한 오해들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키우기 전까지 저는 제가 화가 별로 없는 사람인 줄 알았어요. 정서적으로 좋은 환경에서 자랐다거나 긍정적인 사람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욱하거나 성격이 불같지는 않았거든요. 오히려 좋은 게 좋은거라 하며 살아가는 편이었죠. 오죽하면 대학생 때 상담을 받을 때 화를 내보라는 주문을 받거나 과거 나를 힘들게 했던 사람에게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니까요? (물론 실패했었습니다.)

아이를 낳기 전까지도 내가 어떤 엄마가 될 것인지에 대한 생각은 막연했던 거 같아요. 아이는 사랑스럽겠지, 우리 가정은 행복하겠지… 그리고 나는 아이를 사랑하는 좋은 엄마겠지. 뒷 이야기는 하지 않아도 알 것 같지요?

아이에게 버럭 소리를 지르고만 어느 날, 아이 손을 찰싹 때리고만 어느 날… 도대체 (남편에게 외에는) 한 번도 느껴보지 못한 이런 격한 감정은 어디에서 온 걸까 고민해 보기 시작했지요. 이렇게 작고 약한, 그리고 누구보다 사랑스러운 존재 앞에서 나는 왜 화가 나는 거지?

💌 고민의 출발점은 어린 시절, 내면 아이 

아이를 낳고 좌충우돌 키우다 보면 별수 없이 어린 시절 나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우리 부모님은 어떻게 했더라?’에서 시작해 ‘다른 엄마들은 예뻐 죽겠다는데 왜 나는 나에게 달라붙는 아이가 힘든 걸까?’ 를 거쳐 ‘나는 어떤 아이였지?’ 로 생각이 옮겨 갈 즈음 내 마음대로 안 되는 육아에 대한 고민을 안은 채 심리학을 배우게 됩니다.

대학원 진학쯤, 첫째를 버겁게 키워가며 꽂혔던 단어가 바로 내면 아이였어요. 내면아이의 사전적 정의를 먼저 살펴볼게요. 내면 아이 분야의 권위자 John Bradshaw의 저서 ‘상처받은 내면 아이 치유’에는 이렇게 나옵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496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