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방긋 아기씨: 노력했는데 뭐가 잘못된 거죠?

조회 398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 엄마가 행복해야 한다는 말조차 힘겹던 그 시절

아이를 낳고 키우며 많이 들었던 말 중 하나가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지.’라는 말이었던 것 같아요. 시기적으로 너무 힘들 때는 그 말을 듣고 어쩌란 건가, 더 화가 나기도 했지요. 첫째를 키울 때는 아무래도 나도 남편도 엄마, 아빠가 처음인지라 고군분투했던 시간이 있었거든요. 그 와중에 갈등이 심해서 잠시 무료 부부 상담을 간 적이 있었는데 저보고 글쎄, 스트레스가 많은 거 같으니, 운동을 해보라는 거예요. 네? 독박 육아 중이고 남편은 맨날 새벽에 와서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있는데 운동이라니요? 했더니 그래도 남편 오고 나서 놀이터에 나가서 줄넘기라도 하라고…

지금도 내 마음속 최악의 상담사로 자리잡은 그 분이 무슨 의도로 그렇게 말한 건지는 너무 잘 알고 있어요. 다만, 물리적으로 엄마들이 멘탈을 챙기기 매우 어려운 시기가 있다는 것을 아이들이 장성한 후에도 잊지 않으려고요. ‘라떼 is horse’가 어느 정도는 이 망각과 왜곡에서 나오는 것 같기도 하거든요.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멘붕에 빠졌던 날들이 아직도 생생해요. 임신까지는 태교니, 뭐니, 정보가 많더니만, 출산 후의 몸조리나 모유 수유, 그리고 아이를 사랑하는 방법까지는 배운 적이 없는데 척척 해내야 하는 미션처럼 다가오더라고요.

특히, 사랑.

아이를 낳으면 자동으로 사랑이 뿜뿜해서 좋은 엄마가 될 수 있을 줄 알았어요.

그런데 먹이고, 재우고, 기저귀를 갈아주고 하는 것만으로도 정신을 차릴 수가 없더라고요. 몸이 너무 힘드니까 아이가 예쁜 줄도 모른 채 가버린 시간도 있었던 것 같아요.

저는 늘 “난 다행히 좋은 사람들과 공동육아 하듯 키워서 산후 우울증은 없었어.”라고 말해왔는데 지금 쓰면서 돌이켜보니 우울할까 봐 미친 듯이 사람들 곁으로 갔었나 봐요. 감정에 빠져들 틈이 없도록 바쁘게 사는 방식으로 우울함을 극복했지, 싶어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398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