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아이의 갑상선 자극 호르몬 수치(feat. 순천향대병원 이동환 교수님)

조회 1,311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5화 📊 아이의 갑상선 자극 호르몬 수치(feat. 순천향대병원 이동환 교수님)


갑상선이 뭔지, 어떤 역할을 하는지 잘 몰랐다. 관심이 없었다고 하는 게 더 맞겠다. 건강검진을 가면 갑상선에 혹이 많다고 했던 거, 임신 기간 중 갑상선 호르몬 수치 때문에 약을 처방받았던 게 내가 접했던 갑상선의 대한 인상의 전부였다. 뭘 깊게 알아본다는 건 그게 나한테 어떤 이익을 가져다준다거나 반대로 얼마큼 데미지를 줄 때일 텐데… 건강검진에서 갑상선에 혹이 많은 건 흔한 일이고고 임신 중 갑상선 호르몬 수치는 약을 먹으면 나와 아이에게 별문제가 없다고 들었기에 더 자세히 알아보지 않았던 것 같다.

조리원에서 퇴소하고 본격적인 육아에 돌입해 아이를 돌보던 중 출산을 했던 병원에서 전화를 받았다. 소아청소년과 선생님이 전화를 주셨는데 아이의 갑상선 수치가 불안정하다고 하셨다. 확실히 문제가 있을 만한 수치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정상 범주도 아니라고. 본인의 아이라면 큰 병원으로 데려가 검사를 받을 것 같다고 하셨다. 큰 병원을 가려면 1, 2차 병원에서의 소견서가 필요하니 빠른 시일 내에 방문하길 바란다고 말씀하셨다. 

※ 정확히 말하자면 갑상선이 아니라 갑상선 자극 호르몬(TSH) 수치였으며, 우리 아기는 7점대를 보였던 것 같다. 정상이라면 5점대 미만, 비정상이면 10을 넘어선다. (이 수치는 2019년 기준이다.) 정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은 몇백 단위의 숫자가 나오기도 한다. 갑상선 자극 호르몬. 그러니까 갑상선 호르몬이 잘 나오도록 자극해주는 호르몬인데, 문제가 있을 경우 갑상선 호르몬 분비에 문제가 생겨 아이의 성장, 발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태어난 아이 모두 피검사를 통해 이 갑상선 자극 호르몬이 잘 나오는지 확인한다. 사실, 이 내용은 출산 전 사놓은 책에서 이미 한 번 본 적이 있었다. 간호사 출신 선생님이 아이의 발달 사항에 대해 구체적으로 적어놓으신 책인데 이 호르몬 수치를 낮은 개월 수에서 꼭 확인해봐야 한다고 나와 있어 밑줄까지 쳐놓은 터였다. 하지만 변명해보자면 워낙 임신 기간 중 온갖 이벤트를 겪었던 터라 기억을 할 수 없었다. 또 임신을 처음 겪다 보니 공부해야 할 것, 알아야 할 것 투성이였다. ※

선생님 전화를 끊고 바로 스마트폰에서 검색창을 켰다. 검색해보니 온갖 무시무시한 말들이 적혀 있었던 것 같다. 그날로 포털 사이트에 검색 결과로 나오는 갑상선 호르몬 관련 글은 닥치는 대로 읽었다. 그때 알게 되었다. 갑상선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가 정말 많다는 것. 갑상선이 아예 없는 아이부터 호르몬 약으로 수치가 조절되지 않는 아이, 그리고 정말 다행스럽게 커가면서 호르몬 수치가 제자리로 돌아오는 아이 등. 또 정말 다행인 건 웬만한 아이는 약만 잘 먹으면 평생 호르몬 수치를 조절해 살아나갈 수 있다는 것. 반대로 말하면 평생 약 먹어야 하는 아이가 된다는 것. 어렴풋이 대학 때 갑상선 약을 먹었던 친구가 생각이 났다. 일상생활을 잘하던 친구였고 술도 좋아해서 즐기는 친구였다. 약을 왜 먹냐고 물어봤을 때 평생 먹어야 하며, 안 먹으면 무척 피곤해진다고 대답했다. 속으로 그럴 거면 술이나 먹지말지, 라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무지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1,311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