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정보
교육
놀잇감 정리는 엄마가 하는 것이 아니죠

조회 916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모두 제자리! 모두 제자리! 모두 모두 제자리~ 장난감을 갖고 놀다가 그냥 두고 밖에 나갔죠”

흥얼흥얼 노래를 부르며 아이들이 놀잇감 정리하는 모습 보신적 있으실 거예요. 

미라클과 같은 놀잇감을 정리하는 노래이죠. 유튜브에서도 ‘모두 제자리’ 노래 검색만 쉽게 찾을 수 있고 들을 수 있는 놀잇감 정리 습관 형성에 즐거움을 주는 동요랍니다.

정말 신기하게도 이 동요가 나오면 아이들이 정리하는 모습이 어찌나 귀여운지 몰라요.

이렇게 할 수 있는 우리 아이의 놀잇감을 아직도 엄마가 정리해주고 계시는 가요? 왜 그럴까요?

유치원에서는 정리 시간이 되어서 ‘모두 제자리’ 동요의 피아노 반주 소리만 들어도 하나같이 모든 아이가 정리를 시작합니다. 그런 아이가 왜 유독 집에서는 정리하지 않는 것일까요?

“정리 좀 해! 정리 좀!!”

유치원에서 돌아온 아이가 신나게 놀잇감으로 놀이하고 있어요. 한참을 놀이에 흠뻑 빠져서 놀고 있는데 엄마가 간식을 먹는 시간이래요. 아이는 더 놀고 싶었지만 놀던 장난감을 그대로 두고 간식을 먹어요. 아이가 간식을 먹을 때 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놀잇감을 본 엄마가 한숨을 쉬며 이야기해요.

“정리 좀 해! 정리 좀!!” 라고 이야기 하면 맛있게 먹고 있던 간식도 이게 무슨 맛인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불편해서 먹을 수가 없을 거예요.

엄마와 아이의 상황과 그에 따른 판단이 서로 다른 모습의 행동으로 나타나게 된 것이에요. 아이는 간식을 먹고 나서 더 놀고 싶어서 놀이하던 장난감을 그대로 두고 간식을 먹으러 갔을 수도 있어요. 또는 간식을 먹으라는 엄마의 소리에 단순하게 반응했을 뿐일 수도 있어요.

엄마의 입장에서는 장난감이 바닥에 널브러져 있으니 아이가 없는 동안 깨끗이 청소해두었던 집이 지저분해졌다고 받아들일 수도 있어요. 또는 엄마의 성향이 정리 정돈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을 수도 있지요. 각기 달라요. 사람의 성향에 따라 생각과 기준이 다를 뿐이에요.

그런데 아이가 내 배에서 나왔다고 내 마음과 동일할 것으로 생각하면 아이도 힘들고, 엄마도 힘들게 되는 것이죠.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916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