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 챌린지
주제가 있는 스낵아티클
튜브라도 들고 가리라.
사랑맘
6달전
우리 가족이 없는 무인도라니 나 괜찮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다 문득 내가 바라는 자부 타임은 2박 정도 호텔에서 푹신한 침대에 누워 마음껏 핸드폰을 들여다 보는 일이었다는 것이 생각났다. 그렇다면 무인도여도 웹소설을 잔뜩 볼 수 있는 휴대폰이 있다면 괜찮은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그런데 일주일 열흘이 지났을 때도 질리지 않고 볼 수 있을까.비현실적인 그 사랑 이야기들의 유효기간은 언제일까 하는 생각이 드니 결국은 진짜 종이책이 필요하게 될 것 같다. 질리도록 웹소설을 보다보면 결국 떠오르는 것은 종이책 한 권의 아쉬움이리라.마지막 그래도 결국은 외로움과의 사투를 벌여야 할 무인도겠지. 무엇을 가져가면 잊을 수 있을까. 모르겠다. 내 아이를 민날 수 없는 그 곳에서 나는 도저히 혼자 살아갈 길이 없을 것이다. 어떻게든 떠날 수 있도록 튜브라도 하나 들고 가야겠다.
#연장 3인방
1
0
요즘 나를 잘 보필하고 있는 세가지 연장
진*하
6달전
1.따릉이 2.아이스 아메리카노 3.카톡첫째가 일과성 고관절 활액막염이라는 고관절 감기에 걸렸다. 1-2주 간 등교도 하지 말고 집에 누워있으라는 정형외과 선생님의 말에 집에서 아이도 나도 좀이 쑤신다. 분명 일주일 전에 잠깐 써놓기로는 따릉이, 마라탕, 책 이었는데. 일주일 사이에 조금 바뀌었다.전에 대여 자전거 따릉이는 기분좋은 산책이 목적이었다면 이번주의 따릉이는 아이가 집에 있는 동안 최대한 빨리 움직여 아이가 침대 위에 앉아 읽을 책을 배달해드리는 용도. 여유롭게 내가 좋아하는 재료 고민해 골라넣어서 나홀로 조용히 식당에 앉아먹던 마라탕은, 아침에 둘째 유치원 보내고 첫째가 남아있는 집에 얼른 돌아오면서 정신차리기 위한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바뀌었다. 내 정신건강을 위해 챙겨보던 책은 대나무 숲이 필요했는지 친구들과 가족들과의 소통 창구인 카톡으로 바뀌었다.얼른 아이의 감기가 나아서 아이도 얼마남지 않은 가을을 온몸으로 느껴가며 뛰어다니기를 바라고 내 자유시간도 얼른 돌아오길 손꼽아 기다린다. (정말 간절하다.)+) 지나가는 가을이 너무 아쉬워서 휠체어타고 어떻게든 나들이 하는 현장
#연장 3인방
1
0
세가지만 있으면 지상낙원
몽미
6달전
내가 생각하는 무인도는 사람만 없고 뭐든 다 있는 곳이다. 바로 앞 바다에는 물고기와 해산물이 널려있고 숲엔 과일나무에 열매들이 주렁주렁 열려있는 그런곳. 아! 아름다운 바다와 그림같은 풍경은 덤이다. 그런 무인도에 꼭 가져가야할거라면 첫째로 손바닥만한 터보라이터. 바람이 쌩쌩 불어도 꺼지지않는 터보라이터를 챙겨야겠다. 냄비나 조리도구는 어떻게든 만들어 먹겠지만 라이터 없이 불을 피우다간 난 아마 아사할것같다. 두번째는 텐트. 벌레도 많고 바람도 불고 해도 쨍쨍할테니 몸은 편하게 쉴수있는 텐트가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세번째는 내 남편. 아무도없는 무인도에서 나와 끊이지않는 대화를 할수있는 사람. 그게 내남편이라면 우린 서로 의지하면서 무인도에서 캠핑하듯 하루하루를 지루하지 않게 보낼 수 있을것같다. 덤으로 사냥도 시키고, 채집도 시키고, 요리도 시킬사람이 필요하기도 하다.가끔 무인도같은 지상낙원에 가보는 상상을 하곤 했었는데 막상 상상이 아니라 진지하게 생각해보니 나는 무인도와 어울리는 사람은 아닌것같다.뫼비우스띠같은 육아에 지쳐서 차라리 회사에 출근하는게 낫겠다고 생각을 한적도 여러번 있었고, 나홀로 휴양지에서 일주일만 쉬다 오고 싶다는 생각도 자주 했었는데 하루종일 집에서 애기랑 씨름을 하다가도 까르르 웃는 모습에 하루 피곤이 녹기도 하고, 남편이 퇴근길에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사들고 오는걸 보면 웃음이 나는걸 보니 힘들지만 난 지금이 너무 행복하다. 그래도 꼭 무인도에 가게된다면 빠른 구조가 될수있게 모래사장에 SOS를 제일 먼저 써놓고 생활을 해야겠다.
#연장 3인방
4
0
아무도 없는 무인도 연장 3인방?!
별이
6달전
2023년 10월 26일 목요일 정말 아무도 없는 무인도에서  살 수 빆에 없다면?! 넌 무엇을 가지고 갈꺼야? 라면 질문을 종 종 받은 적이 있었다. 그런 와 중  요즘 MBC 프로그램 중 "안싸우면 다행이야" 라는 걸 시청하면서 어? 난 뭘 가지고 가야하지?? 고민 해 본 적이 있다. 이번 4번째 주제.. 연장 3인방을 보고 또 생각해 보았다. 정말 아무 것도 없는 무인도라면? 그리고 내가 선택할 수 있는 물건이 3가지라면.. 무엇을 가지고 갈까? 고민 해 본 결과..나는 잘 드는 가위, 물을 담을 수 있는 통, 그리고 불을 피울 수 있는 라이타나 파이어스틸 이 세가지를 가지고 갈 것이라는 결과를 얻었다.불이 없으면 밤이 무서울 것 같고 하루에도 2리터를 먹는 내가 몇 칠 동안 물을 먹지 못하면 죽을 것이고 가위(칼) 등이 없으면 음식을 제대로 해 먹지 못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칼 대용으로도 쓸 수 있는 가위를 가지고 가  무인도에서 채취한 물건들이나 먹을 것들을 자르거나 다듬는데 사용을 하고 통은 강가에서 물 등을 담아 오거나 비가 오면 통에 받아 먹을 수 있는 물을 만들고 모든 씻어야 하는 것들이 당연 생기니 꼭 필요한 물품이라 생각했으며 라이타나 파이어스틸은 생각한 이유는 난 날 거는 회 정도 밖에 못 먹고 다른 것 다 익혀 먹어야 하니깐.. 무인도에 가서 익히지 않는 것을 먹고 식중독이나 장염에 걸려 죽기는 싫기 때문에.. 난 이 세 가지를 선택하고 생각했다
#연장 3인방
3
0
잇프제
혜잉
6달전
1. 남편 2. 원터치텐트 3. 동물의숲 닌텐도Isfj 잇프제인 나는 감수성 풍부하고 p에 가까운 j여서 뭐든지 준비해주는 파워j 남편 데려가야한다 무인도에서 사용할 만한건 다 만들어 줄 거 같다 ㅎㅎ원터치텐트 있으면 간편하고 닌텐도는 임신해서 조리원에 있을때도 유용하게 사용했다 무인도에서 가장 두려운게 사실 외로움일거 같아서 닌텐도 가져가서 조개줍고 논밭 갈고 하다보면 3층집 금방 지어져있을거 같다 
#연장 3인방
2
0
무인도에서는 무엇이 가장 힘들까?
쭌찌맘
7달전
요즘 나를 가장 잘 보필해주는 것 3가지가 질문의 의도이지만. 무인도에는 내가 지금 가장 잘 사용하는 것들을 가져갈 수 없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을 것 같아서다. 지금 내가 없으면 못 사는 건 휴대폰, 노트북, TV인데. 전기가 없는 무인도에서는 무용지물이다. 전기를 빼고 생각한다면 내 머릿속에서는 너무 뻔한 대답만 나와서 재미없었다. 사람들은 무인도에 어떤 걸 들고 갈까 궁금했다. 검색을 해보니 가장 일반적인 대답은 물, 불, 칼이었다. 인간이 생존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건 물과 음식을 데우고 몸을 따뜻하게 하고 여차 하면 호신용으로도 쓸 수 있는 불, 그리고 나무 등을 다듬거나 사냥 도구로도 쓸 수 있는 칼. 생각해보면 문명이 발달하기 전에 인간이 생존했던 삶의 방식을 떠올리는 것 같다. 그 중에서도 지속가능한 도구를 생각한 사람들은 전기 없이도 사용 가능한 브리타정수기나, 계속 불쏘시개를 만들어낼 수 있는 파이어스틱을 생각해냈다. 이것보다 더 재미있는 답변은 관점을 완전히 전환한 물건들이었다. 첫째는 배. 그래, 배가 있으면 언제든 무인도를 벗어날 수 있는데. 그때의 무인도는 갇혀 있어야만 하는 섬이 아니라 휴양지로 변할 것 같다. 내가 쉬러 들어가서 나오고 싶을 때 언제든 나올 수 있는. 두 번째는 캠핑카. 무인도라고 현대 문명적 아이템을 가지고 가지 못한다는 조건은 없으니까. 사람들이 불편할 거라고 예상했던 벌레나 추위로부터 완벽하게 막아주는 건 텐트나 침낭보다 캠핑카가 더 완벽해보였다. 세 번째는 도라에몽 주머니였다. 원하는 건 무엇이든 꺼낼 수 있는 도라에몽 주머니. 사실 도라에몽 주머니만 있으면 무엇이든 할 수 있을 것 같다. 틀도 없고 한계도 없는 백지 같은 질문을 던지면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대답은 비슷하기도 하고, 완전히 다르기도 하다. 사람 사는 모습이 어느 정도 닮아 있으면서도 그 누구도 같은 삶을 살지는 않기 때문일 것이다. 무인도에서는 무엇이 가장 힘들까. 살아보지 않으면 무엇이 힘들지 상상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언뜻 생각하면 먹고 입고 자는 신체적 어려움이 가장 클 것 같지만. 무인도에 불시착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 캐스트 어웨이를 보면 주인공이 가장 힘들어 보일 때는 배구공에 얼굴을 그리고 대화하는 장면이었다. 사회 속에 살고 있는 지금은 관계가 때론 버겁고 아프고 귀찮을 때도 있지만, 사람이 없는 무인도에서는 필수템이 '시리'나 '빅스비'가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연장 3인방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