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책이랑 다양한 경험을 함께해요!

조회 266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우리 아들, 아민비를 소개합니다.

아민비는 저의 다섯 살 아들입니다.
두 살 때 자기 이름 발음을 ‘아민비’라고 해서 애칭이 되었어요.

먼저 아민비는 주변 사람 모두가 인정하는 체력 대왕입니다.
하루 종일 물놀이해도 놀이공원을 돌아다녀도 11시까지 잠이 오지 않는다는 아이예요. 3살 때 어린이집에서 낮잠 자는 게 너무 힘들었고 주말 낮잠도 없었어요. 
5살에 태권도를 시작하기 전까지는 누워서 잠들기까지 늘 1~2시간씩 전쟁을 했지요. 한의원, 병원 다 다녀봐도 소용이 없었어요.

밥도 잘 안 먹어요. 절대 따라다니며 먹이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 마음같이 안됐어요. 따라다니지는 않아도 밥 다 먹을 때까지 떠먹이다 보면 두 시간씩 식사하곤 해요.

마지막으로 엄청 수다쟁이예요. 정말 말도 많고 궁금한 것도 많고 심지어 책도 꼭 소리 내서 읽어요. 방학 동안 하루 종일 함께하면서 정말 귀에서 피날 것 같다는 느낌을 알 수 있었어요. 

그렇게 육아하기 너무 힘들었던 우리 아민비가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보내며 말과 행동이 친구들보다 조금 빠르고 호기심이 많으며 어휘력과 창의력이 뛰어나다고 칭찬을 많이 들어요.

또래 친구들보다 다른 사람의 마음을 읽고 공감의 말을 잘해서 우리 아이의 별명은 사랑둥이라고 한답니다.

물론 타고난 성향과 기질일 수 있지만 저의 육아 방법이 아민비가 더 성장할 힘을 키워준 것 같아 맘블리의 육아맘들과 나누고 싶어서 이렇게 용기 내 글을 써봅니다.

ⓒ곽정아, 맘블리 앰버서더

억지로 읽히기 No! 책과 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


저는 어려서부터 행동이 엄청 느린데 신기하게 책은 빠르게 읽었어요.
친구들이랑 만화책을 봐도 제일 빨리 읽고, 두꺼운 소설책도 재미있으면 이틀이면 다 읽고.

책 읽는 것을 좋아하는데 아민비가 태어나고 책 읽을 시간이 많이 줄었어요.

사실 평소 게으른 편이라 아민비를 핑계로 시간을 너무 허투루 보내는 것 같아 책이라도 읽자, 하는 마음에 책을 들었는데 귀요미 아드님이 그렇게 책을 뺏으려 하더라고요.

그래서 책을 소리 내 읽어주기 시작했어요.
소설책이라 내용이 어려웠을 텐데 생각보다 열심히 듣더라고요.

신기하기도 하고 시간도 잘 가고, 그러다 아민비가 조금 컸을 때는 아민비 책을 주고 각자 책을 읽었어요(글씨도 모르는 아가일 때도 엄마를 따라 하는 건지 열심히 한 장한 장 책을 보더라고요).

그 시간이 제 시간이 생긴 것 같기도 하고 하루를 낭비한 것 같지 않아 꽤 즐거웠어요.
엄마가 책 읽는 모습을 보여야 아이도 따라 책을 읽고 싶은가 봐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266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