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정보
놀이
미디어 노출과의 적절한 줄다리기 방법 

조회 467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유튜브와 게임에 빠진 우리 아이들 어떡할까요 ?


대부분의 우리 엄마는 일을 해야 할 때 미디어 노출을 하게 됩니다

엄마들은 밥도 해야 하고 청소도 해야 하고 화장실도 가야 하고 육아하며 살림도 동시에 해야 하므로 ‘미디어 노출 안 좋으니 하지 말고 책 보여 주세요.’라는 말은 전 너무 현실과 동떨어진 이야기라고 생각해요.

이미 스마트폰은 애, 어른 할 것 없이 모든 사람이 들고 다니는 국민폰이며 미디어 시대인데 수업도 화상 수업을 하는데 노출을 하지 말라니 말이 안 되죠 그 경계가 무너지고 많은 영상에 아이들이 노출되는 건 당연한 현상이라고 봐요.

저 또한 주변 친구들이 아이들이 어린데 핸드폰으로 뽀로로 보여주는 걸 보곤 전 아이 낳으면 절대 최대한 늦게 보여주리라고 다짐했지만 현실은 18개월에 무너졌어요. 제 의지와 상관없이… 할머니의 단 한 번의 노출로 인해 그때부터 빠져나올 수 없는 길에 접어들고 말았어요 처음엔 너무 속상했지만, 그것도 잠시 한번 저도 그 맛을 알고 나니 제가 설거지하고 이유식을 만들고 할 땐 자연스레 보여주게 되더라고요. 그러다 보니 너무 어린데도 핸드폰 조작도 능숙해지 더라고요

‘유튜브 아닌데 좀 보면 어때?’, ‘내가 밥하려면 어쩔 수 없잖아’ 하며 혼자 현실과 타협하는 사이 아이들은 점점 더 깊숙이 빠져들어 가고 있었어요. 어느 날 정신 차리고 보니 아이들은 이제 유튜브를 안 보면 재미없다 하고 한 발 더 나아가 제가 모르는 게임을 다운 받아 하고 있고 5살 아이 입에서 나올 수 없는 말들을 하는 걸 보고, 아! 안 되겠다 이대로 가다가 정말 큰일 나겠다 하는 생각이 들면서 가슴이 쿵 내려앉더라고요.

그때부터 여기저기 문의도 많이 하고 제시해주시는 방법대로 다 시도해보았지만 그럴 때마다 아이들과 마찰만 커졌고 생각처럼 미디어들로부터 아이들과 헤어지게 하는 게 절대 쉽지 않았어요. 많은 생각들을 해보고 느낀 게 결국 정답은 나와 아이들이 만들어 가는 거구나 하고요. 제가 앞에서 말씀 드렸듯이 아이들은 다 기질과 성향이 다르기 때문에 되더라. 하더라 는 그냥 평균적인 거지 누구나 다 적용해서 무조건 다 된다는 아니잖아요.

그래서 인터넷 서적 영상 마구마구 찾아보기 시작했어요. 어떻게 해야 아이들과 마찰을 줄이고 유튜브와 헤어질 수 있을지…고민하며 시작해 보았어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467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아티클, 놓치지 말아요!
기관
초등 1학년 아이의 엄마가 해야 할 일
기관
초등 1학년 아이의 3월 학교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