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해외 한 달 살기’를 위한 엄마와 아이의 영어 실력을 점검할 시간이 왔다.

무엇보다 ‘점검’이라는 단어를 ‘테스트’로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테스트’라는 단어 앞에 모든 엄마는 갑자기 눈빛부터 달라질 수 있다. 

내가 생각하는 해외 한 달 살기에 최적의 시간은 초등학교 4~6학년 혹은 중학생 1학년(말하기를 엄청나게 좋아하는 아이들일 경우 추천)까지이다.

이 시기의 아이들을 떠올려보면 문법, 리딩 지수, 어휘량, 리스닝, 원어민과의 스피킹 등 확인할 것이 갑자기 많아진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한 달 살기’를 엄마가 직접 디자인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진행한다는 점이다.

그런 방향에서 ‘무조건 성공할 수 있는 해외 한달 살기’를 위한 영어실력을 점검해보고자 한다. 

Talk 1.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


1️⃣ 영어 알파벳을 읽을 수 있는지? (꼭 완벽하지 않아도 된다.) 

☝🏻 영어 알파벳 소문자를 접해 봤는지?

b와 d는 생각보다 굉장히 헷갈리는 부분인데, 이 부분을 정확히 알지 못해도 된다. 접해 봤는지, 안 했는지가 중요하다.

어학원이나 튜터 선생님을 만나게 되더라도 선생님들이 또박또박하게 큰 글씨를 모두 써 주시는 건 아니기 때문에 아이들과 선생님의 소통을 위해서 필요한 절차이다. 꼭 ‘반드시’ 해야 하는 조건은 아니다.

☝🏻 알파벳을 쓸 수 있는 소근육이 발달했는지? 아이들의 영어 공책을 본 적이 있는지?

생각보다 아주 많이 쓰는 것 자체를 어려워한다. 

아이가 아직 쓰는 연습이 덜 되어 있다면, 한두 번 정도는 알파벳을 연습해보고 오면 좋다.
써 보는 것 자체가 굉장히 중요하다.

엄마와 떠나기 전에 알파벳 쓰는 순서대로 가능한 큰 종이에 먼저 써보자. 그러고 나서 공책으로 옮겨도 충분하다.

특히 알파벳의 대문자는 아이들이 천천히 순서를 익혀보는 것이 중요하다. 

2️⃣ 다음의 sight words에 대해서 얼마나 노출이 되었는지?  

Sight words 

a, an, the, I, You, are, am, many, eat, do, mother, my, color, big, small, is, this, that, yes, not, no, and

파닉스 노출 빈도
사실, 나는 파닉스 자체의 의미를 크게 두지는 않는 편이어서 파닉스를 무조건 마스터 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3️⃣ 영어 언어 특성상 ‘강세, 억양, 악센트, 음절’이 특징인데, 이 점에서 song, chant를 얼마나 자주 해왔었는지? 혹은 좋아하는 영어 노래나 영상물이 있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

저학년 아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영어 소리 노출과 sight words를 자연스럽게 익히는 것, 영어책 읽기에 흥미가 생기는 것이다. 

4️⃣ 간단한 인사말 정도는 엄마와 영어로 대화를 나누어 본 적이 있는지?

인사하고 자신의 이름을 말하는 것부터 시작이다. 가능한 한국 이름 끝 자를 딴 이름이거나 영어 이름을 만들어 오는 것도 추천한다. 

Talk 2. 초등학교 고학년 아이들


초등학교 고학년 아이들의 경우는 ‘해외 한 달 살기’에 가장 좋은 시기, 효과적인 시간이기 때문에 좀 더 전문적인 것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1️⃣ 영어 읽기

초등학교 3학년 이상이 되면 공교육에서 영어를 교육하게 된다.

아이들은 알파벳부터 시작하는데, 사실 이때 알파벳을 하는 것 자체가 늦지 않지만, 엄청난 사교육과 선행으로 인해서 실제적 이때 알파벳을 배우는 친구들은 많지 않다.

그런데도 나는 이 시간의 알파벳, 소리 노출이 중요하다고 꼭 강조하고 싶다. 

이때, 초등학교 교과서에는 About Me에 대한 기본적인 문장을 배우게 된다. 

Hello, My name is ~ 

My mother is ~ 

I have ~ 

What’s this? This is a ~ vs. That is ~ 

이러한 문장을 교과서에 익히게 되는 것처럼 ORT의 시리즈물에서 초등학교 5학년 수준의 읽기, 즉 문장 수가 많지는 않지만, 10문장 내외, 많게는 12문장 내외를 읽을 수 있는지 확인해 본다.

최대한 해외 한달 살기 전에 많이 읽고, 많이 듣고 오는 것을 집에서 준비하도록 하자. 

2️⃣ 영어 소리 노출

Song and Chant의 훈련을 통해서 영어가 ‘억양, 강세, 높낮이, 리듬’ 이 있는 언어임을 배웠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일상생활에 대한 문장, 특히 What ~ / Who~? Is this~? Can ~? 의 질문에 대한 다양한 문장을 듣고, 이 문장에 대해서 대답하고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을 듣기가 되어야 한다. 

그래야 해외에서 원어민 선생님, 친구들과 기본적인 대화가 부담되지 않을 수 있다. 

3️⃣ 영어 말하기, 쓰기, 어휘량

이 시기의 아이들은 어휘량도 폭발하고 읽는 것도, 말하는 것도, 또 아이 자체의 배우는 호기심도 증폭된다.

Sight words

these, those, mine, yours, his, hers, whose, who, what, isn’t, can, can’t, play, sing, jump, study, sleep, go to school, what time, what color, whose item, don’t, doesn’t have, has, did, does, size, color, animal, family, school, seasons, weather, fruit, house, playground, day, month, feeling

위의 나오는 어휘를 얼마나 최대한 많이 사용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본다. 

☝🏻 정확한 철자는 못 써도, 요일과 숫자를 읽는 것은 할 수 있어야 한다.
1부터 20까지는, 최소한 10까지는 읽고 쓸 수 있으면 좋겠다.

☝🏻 I로 시작해서 시간 순서대로 ‘일어나서 밥 먹고, 학교에서 공부하고, 친구들과 놀았다.’ 정도의 간단한 4~5문장을 쓸 수 있는지 확인한다. 

문법적인 개념은 정확하지는 않아도 된다.

대신, 문법 어려운 개념은 알지 못해도 지금 하고 있는 것과 어제 했던 것(과거와 현재)에 대해서는 숙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6학년은 한 개와 여러 개 단어의 차이를 알고, many vs much를 이용해서 문장을 간단하게 만들 수 있어야 한다. 

☝🏻 There is vs There are ~ 가 있다. ~들이 있다는 문장 패턴을 통해서 방이나 교실, 간단한 물건의 위치 등을 말할 수 있어야 한다. 

☝🏻 at, on, in의 시간적, 장소적 전치사 용법을 완벽하지는 않아도 그림이나 글을 통해서 이해하면 좋다. 

Talk 3. 엄마가 점검해야 할 영어


1️⃣ 비행기 안에서 입국 신고서를 쓸 수 있고, family name(성), first name(이름)의 구분을 할 수 있나?

2️⃣ 어디에 머무른다. I am going to stay ~ for ~ 라고 말할 수 있는가? 

이때, 중요한 것은 단어만으로도 말해도 충분하다.
restroom, eat, where, what time, four, school, right, left라고 한다고 대화가 안 되는 것은 절대 아니다.

‘나는 대한민국 엄마이다.’라는 당당함만 갖자. 영어는 자신감이 떨어지면 그때부터 아무 소리도 안 들리고, 아무 말도 못 하게 된다. 

3️⃣ 다시 한번 말하지만, 완벽하고 유창하게 말하지 않아도 된다.
단어에 기죽을 필요는 없다. 다만 단어의 발음만 신경쓸 것이 아니라 정확한 높낮이, 악센트, 음절을 연습하는 것이 더 좋다. 

Can you go there? 

What’s your name?

Is this your pen? 

위의 문장을 말할 때 각각 억양은 어떻게 될까? 

what, where, which, who 등의 의문사 질문은 기본적으로 끝을 내려 주는 것이 맞다. is, can 으로 물어보는 질문은 끝을 올려야 한다. 

이런 것에 익숙하지 않으면, 내 말을 외국인들도 못 알아 듣고, 말할 때 자신감도 떨어지게 된다. 

4️⃣ go, take, have, come, do, wash, which, where, who, how, when, what make(S), his, bigger, longer, how long will it take ~? How many members ~? Is it okay? drink, make, sleep, clean, study, play, play with ~ talk, talk to, talk about, useful, pretty, quite, fast, slow, hard, hardly(거의 ~않다), best, worst, more, less, favorite, short, small, useful, get, give, help, many, much, teach, explain, show, could you~? tell me~? I’m sorry ~ Excuse me, thank you for your kindness, Thank you for your message. 등의 단어는 미리 익숙하도록 연습하고 가면 좀 더 효과적인 ‘해외 한달살기’가 될 것이다.

무엇보다도 엄마 입장에서 자신감이 충족될 것이다. 

5️⃣ 최대한 많이 듣고, 많이 따라 하는 연습을 미리 하고 가자.
소리의 노출은 아무리 수천 번 강조해도 과하지 않다. 

영어는 언어이다.

엄마의 조바심과 ‘내가 돈을 얼마나, 시간을 얼마나 들였는데…’에 대한 걱정과 보상에서 벗어나면 도서관, 시장, 사는 동네, 산책로, 공원, 백화점 등 어디에서도 수없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바로 교과서와 학원 교재에서 배운 ‘시험 영어, 외우는 영어’가 아닌 직접 듣고, 말도 하고, 물건도 사고, 친구도 만들 수 있는 ‘언어로서의 영어’를 체험할 것이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비타민을 충전하세요!
콘텐츠는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하기

94
0
댓글
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콘텐츠, 놓치지 말아요!
마음챙김
가까이에 있는 재료들
김의연 앰버서더
2023.02.07 공개예정
마음챙김
아이의 자존감을 키우는 예술
김의연 앰버서더
2023.02.08 공개예정
마음챙김
함께하는 모든 순간이 예술
김의연 앰버서더
2023.02.09 공개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