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634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 찐 가정보육 시작

저희 아기는 앞서 말했듯 만 3세까지 가정 보육을 했어요.

아기의 소근육을 발달시켜 주는 것이 저의 하루 일과 중 하나였어요.

코로나가 심했던 터라 밖에 나가는 것은 엄두도 못 냈기 때문에 매일 책을 읽어주는 것과 1가지 이상의 촉감놀이를 해주었어요.

아기가 태어나고 매일 정해진 시간에 책을 읽어주었어요. 품에 안고 엄마의 목소리를 들려주고 엄마의 체온을 느낄 수 있어서 아기와의 애착 관계에 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해요. 저는 쉬운 성경을 매일 30분씩 읽어주었어요.

저희 아기의 첫 놀이는 비닐 팩에 쌀, 팥, 콩을 넣은 주머니를 손에 쥐어 주는 것이었어요.

아직 목을 스스로 가눌 수 없기에 손목과 발목에 잠깐씩 딸랑이 밴드를 채워주기도 했어요.

일회용 비닐 주머니에 그날그날 눈에 보이는 식재료를 담아 만져보게 해주었어요.

백일쯤 되면 아기가 뒤집기 시작했기 때문에 큰 지퍼백에 물을 담아 그 안에 콩이나 레고 등을 넣어서 바닥에 붙여줬어요. 물이 담겨있기 때문에 내용물들이 움직이니 아기가 통통 만져보며 호기심을 갖고 놀았어요.

170일쯤부터는  떵뻥과 튀밥을 먹기 시작했는데 아기라  떡뻥은 조금 버거울 것 같아 유기농 튀밥을 주로 주었어요. 좁은 그릇에 주는 것이 아니라 방바닥에 뿌려주었어요. 아기가 기어가서 하나씩 손가락으로 집어 먹었는데 이때 손가락을 정말 많이 사용하더라고요. 한 번에 한 개씩 손가락으로 집어 먹는 것이 신기하기도 하고 소근육이 잘 발달하고 있는 것을 눈으로 볼 수 있었어요.

7개월 이후부터 아기가 한발씩 한 발씩 걷기 시작했어요. 그때부터는 촉감놀이의 범위가 확 넓어지기 시작했어요. 거실 통 유리문에 포스트잇을 붙여서 아기가 떼어 볼 수 있게 해주었어요. 떼었다가 붙이는 놀이를 시간 가는 줄 모르게 하더라고요.

걷기 시작하면서부터는 투명 테이프를 넓게 붙여주어 가베 교구를 붙이는 놀이를 해주었어요. 다양한 색의 교구를 같은 색끼리도 붙여보고 같은 모양끼리도 붙여보고 점점 많아지는 조각들을 보며 뿌듯해하기도 하더라고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634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아티클, 놓치지 말아요!
성장발달
우리 아이의 언어를 늘리려면?
성장발달
언어치료는 어떻게 받나요?
성장발달
언어치료 효과 높이기
인터뷰
맘블리 Inter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