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656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드디어 공항 출국 수속을 마치고 비행기 타러 가는 길!

남편이랑 둘이 여행갈 땐 면세점도 꼭 들렀다 가곤 했는데, 아이랑 둘이 가는 첫 비행에서 면세점은 사치다 사치.

이때 환율이 제일 많이 올라가 있을 때라 걱정이긴 하지만 그래도 한번쯤 들러 볼까 싶다가도… 이런저런 생각 할 틈도 없이 아이는 직진한다. 

“엄마 이거 봐봐~”, “저기 아니야?”

말 끝남과 동시에 여기저기 멀리 뛰어 가버리는 비글 아들.

저 멀리 큰소리로 “빨리 와, 여기야 여기!!”하고 몇 번을 소리쳤는지 모르겠다.

아무리 공항에 여유롭게 도착하면 뭘 하나, 엄마 속이 타들어 가는 걸 아들은 아는지 모르는지…

탑승시간은 다 되어가는데, 진땀빼며 겨우 도착할 수 있었다.

다행히 탑승 수속 진행 중인 줄이 길었고, 늦지 않게 항공권과 여권 확인 후 탑승했다. 


🛫

드디어, 출발!

가자, 프랑크푸르트로!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우리 옆자리가 비어있길 바랐으나 3-3-3 배열 중 좌측 창가 쪽 우리가 탈 자리에 가보니 복도 쪽에 키 크고 덩치 큰 외국인이 앉아있었다.

14시간의 비행 시작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흡족했던 하늘 위 영화관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14시간 잘 부탁합니다! 인사를 하고 자리에 앉은 우리.
다행히 아이는 비행기 이륙부터 착륙까지 아주 편안히 잘 보냈다.

좋아하는 캐릭터 이용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키즈밀 신청 대만족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만들기 키트 항공사 서비스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그런데 창밖을 보여주고 싶어서 예약한 창가 좌석이 복병이 될 줄이야…

복도 쪽에 앉은 외국인은 안대를 끼고 담요를 덮어쓰고 비행 내리 잤는데, 문제는 아이의 화장실 타이밍이었다! 

기내식 먹고 대부분 화장실 갈 시간대에는 안 가고 싶다고 하더니, 조용할 때 가고 싶다고 얘기하는 아이.
“Sorry, Sorry”를 연발하며 그 외국인을 깨울 일이 3번은 있었던 것 같다.

그러면서 다시금 깨달았다. 아이와의 여행은 창가고 뭐고 우선 화장실 가기 좋은 곳으로 예약하기로!! (그래서 오는 비행기 편은 복도 쪽으로 좌석 변경했다는 후문이…)

창문 열면 보이는 행복이지만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656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