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자기계발
육아휴직을 파워J처럼 계획하는 방법

조회 661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Pre-stage : 육아휴직 및 장기 계획 세팅하기 – 월단위 계획과 분기별 계획

이력서와 포트폴리오를 점검했다면, 본격적으로 육아휴직에 대한 계획을 세워볼 차례이다. 짧은 휴가나 연차에 대한 계획이 아닌, 육아휴직에 맞는 장기 계획이 필요한 이유는 우리가 생각하지 못한 변수에 대해 미리 준비를 하고, 최대한 휴직 기간동안 계획과 실행의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함이다.  

현재(2023년 4월) 기준 육아휴직은 1년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한번에 1년을 사용해도 되고, 2회에 걸쳐 나누어 사용해도 된다. 육아휴직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온라인에서 많이 올라오는 질문은 날짜를 제대로 계산했는지에 대한 질문이다. 여러 답변을 종합해보면 회사에서는 인사팀과 상의해서 정확한 날짜를 확인하는 것을 추천하고 있다. 스스로 먼저 계산해보고 회사 측과 더블체크 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아래의 방법을 따라서 육아휴직 시작일부터 마치는 날 까지의 시간을 월단위와 분기별 계획으로 나누어서 정리해보자.


월단위 계획

월단위의 계획을 먼저 세워보도록 하자. 만약 육아휴직 시작일이 9월이라면, 9월부터 12월까지의 기간, 그리고 다음 해 1월부터 8월까지의 기간을 각 월 단위로 나누어서 생각을 해본다. 이 때, 함께 고려하면 좋은 것은 아기의 월령이다. 리스트를 작성하여 달마다 아기의 월령을 함께 정리해보도록 하자. 아기의 월령은 태어난 날 부터 만으로 계산하기 때문에 출산휴가에 이어서 육아휴직을 쓴 경우라면, 첫번째 육아휴직 개월수가 3개월이 될 것이다. (예: 9월 – 3개월) 그렇게 계산을 한 다음 각 월마다 중요한 이벤트나, 놓치지 말아야 할 일이 있다면 짧게 메모를 남겨보도록 한다. 아기들은 개월수에 따라 예방접종을 해야 하기 때문에, 해당 개월에 예방 접종이 있다면 함께 적어두는 것도 좋다. 

아기의 스케쥴을 먼저 확인하여 월단위 계획과 함께 보는 것의 장점은, 엄마로서 해야 하는 역할이나 기억해야 하는 것을 미리 입력하는 것을 통해 추후에 있을 일에 대한 준비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해당 일정을 미리 시뮬레이션 하는 것을 통해 우리의 뇌가 먼저 준비된 상태로 일정을 맞이하고, 필요한 자원을 준비해둔다는 개념에서 아기의 일정도 함께 정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661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