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워킹맘이 워킹맘에게 

조회 573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워킹맘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아이의 첫 사회생활 그리고 복직을 앞두고 두렵고 초조한 마음도 있으실 것이고, 어떤 기관에 보내는게 아이에게 좋을지 고민이 되어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계실거라 생각해요. 

1년이라는 기간 동안 육아로 시작해서 육아로 끝나는 삶을 살다가 갑자기 회사에 출근해서 9시부터 6시까지 일을 한다는 게 생각보다 큰 스트레스로 다가오지요.  제가 쓴 글이 아무쪼록 이 어려움들을 헤쳐나가는데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다는 마음 하나로 제가 느낀 것들, 알려드리고 싶은 것들을 꾹꾹 키보드에 눌러 담아 봅니다. 

무엇보다 얼마나 힘드실까요. 육아 하면서 일을 해본 사람만이 헤아릴 수 있는 마음이라 제가 힘든 마음부터 꼭 안아주고 싶어요. 나를 위해, 아이를 위해 지금 하는 이 희생 아닌 희생이 나중에 돌아 봤을때 ‘힘들었지만 참 잘 한 선택이었어’ 라고 스스로 위로 할 수 있길 바라요.

집에서 아이만을 바라보며 양육하는 육아맘님들도 물론 힘들지만 워킹맘은 또 워킹맘만의 고충이 있다 보니, 정말 워킹맘은 나라에서 지원을 크게 해줘야 한다고 생각해요. 저출산시대에 아이를 낳고 어린 아이를 기관에 맡기고 일을 한다는게 정말 쉽지 않은 선택임을, 나라에서는 보상을 해줘야 한다고요.

지금까지 쌓아온 경력, 노하우들을 아이를 양육 하기 위해 사용할 수 없는 것이 된다고 생각하면 그것만큼 허무한 마음이 드는 것도 없을 것 같아요. 저는 지금까지 이 자리를 지키기 위해 들여온 시간, 노력이 한 순간의 물거품으로 사라지지 않도록 지금 회사를 다니는 이 때, 나의 능력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돌아보고 발전시킬 수 있는 시간으로 가져보고 싶어요.

육아를 하면서 회사를 다니는 것이 정신적으로 쉽지만은 않지만 내가 좋아하는 일을 회사를 다니면서 할 수 없는 상황이 왔을때, 혼자서도 충분히 그 일을 하고 생활 할 수 있다면, 아이를 양육하면서도 조금 더 편한 업무 환경이 될 수도 있으니까요. 나의 영역을 더 넓히고 내가 일 할 수 있는 환경에서 양육과 일을 할 수 있는 방법들도 생각해보셨으면 해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573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