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우리 아이 성향 존중해 주고 이해해 주기 

조회 736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똑똑한 아이보다 성격 좋은 아이로 키우고 싶어요”

“두루두루 어울릴 수 있는 성격을 가졌으면 좋겠어요” 모든 부모들이 자신의 아이가 예민함 없이 성격 좋고 키우기 수월한 아이였으면 하는 바램을 갖는 게 당연한데요 저도 결혼 전엔 나를 닮은 아이가 나오면 성격도 좋고 얌전해서 키우기 수월 할 것 이라고 생각 해 본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막상 낳고 보니 예민 끝판왕에 아침 일어나자 마자부터 잠들때 까지 하루 종일 울면서 엄마를 힘들게 하는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저는 항상 아이의 울음에 어쩔 줄 몰라서 식은 땀을 줄줄 흘리며 안고 있기 일쑤였고, 어느 날은 같이 눈물을 뚝뚝 흘리기도 했습니다. 

그때가 제 인생을 통틀어 가장 힘들고 우울 했던 것 같습니다. 멋진 둘째 아이를 원했지만 너무 울어서 아무도 선뜻 봐주기 어려워서 어디 잠깐 맡기지도 못하고 매일 울면서 키웠던 느린 우리 둘째

그 당시에 내가 아이의 예민함을 느끼고 도와줬다면 더 빠르게 아이가 발달하지 않았을까?

나와 같은 예민한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이 글을 적어봅니다.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예민함’이란 특성이 왜 부정적인 꼬리표를 달게 되었을까요? 그 이유는 예민함을 잘 다루지 못 했을 때 나타나는 부정적인 결과 때문입니다. 예민함을 잘 조절하지 못하면 삶이 힘들고 고되게 느껴집니다. 

작은 자극에도 크게 반응하니 쉽게 지치고,잠을 자려다가도 작은 소리와 불빛으로도 쉽게 잠이 들 수 없어서 항상 피곤합니다. 다른 사람의 시선을 항상 신경 쓰다 보면 긴장을 풀 수 없습니다.

비판을 받을까봐 하고 싶은 말도 못하고 시험이나 발표를 앞두고도 불안하고 긴장됩니다.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피해를 줄 수 있는데, 예민함을 잘 다루지 못한 사람은 남을 힘들게 하기도 합니다. 자신만의 정해진 규칙을 고수하게 되며, 융통성 없고 고집스러우며 쉽게 짜증을 내는 모습에 주변 사람들에게 부정적인 평가를 받습니다.  

아이는 타고난 성향에 따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정도가 다릅니다. 예민한 아이는 주변 환경,상상 속의 이미지, 자연 현상, 나쁜 일이 일어날 거라는 생각에 더 많이 놀라고 무서워하며 걱정하거나 과민 반응을 보이기도 합니다. 예민한 사람의 두 가지 공통 특성은 자극을 더 많이 받고 그 자극에 더 크게 반응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 아이가 다른 아이에 비해 예민하다고 느낀다면 어떤 상황에서 어떤 자극을 받을 때 아이가 더 예민해지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아이의 예민함을 증폭 시키는 요인은 부모의 태도에 있습니다. 부모가 아이의 행동에 과도한 개입을 할 경우 아이의 유능감이 저하되고 아이의 불안이 상승되어 예민함이 커지게 됩니다. 그리고 스트레스를 받거나 친구 관계에 어려움을 겪거나 폭력에 노출 되었을때 예민함이 더 커지게 됩니다. 

세상을 살면서 스트레스 없는 사람은 없으니 부모의 태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자면 아이를 조금 더 여유롭고 편안하게 바라봐주는 태도가 중요합니다. 아이는 불안도가 감소되서 스트레스를 조절 할 수 있고 조금 더 편안한 상태로 생활할 수 있을 것입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736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