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약은 약사에게, 복직 후 고민은 워킹맘에게 

조회 470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어느새 복직한지 1년이 다되어가네요. 지금 생각해보면 복직하고 3일동안 행복했고 4일째부터 일하느라 머리가 아프지않았던 날이 없었던 것 같아요 복직 당시, 육아는 육체적 고통이고, 회사는 정신적 고통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아이가 어느정도 혼자 놀이가 가능한 지금은 육아가 참 잘 맞는답니다. 육아황금기라는게 있다던데 아이 24개월전후인 지금이 아닐까싶어요. 복직 이후 시간들을 3개월 단위로 제가 겪은 감정들을 토대로 조언드리고 싶어 주제를 정해보았어요.

🎀 복직 후 3개월입니다. 

저는 몸이 아프기 시작했어요. 처음부터 너무 현실적이죠? 감기도, 코로나도 아닌데 갑자기 고열이 나서 몸살을 크게 앓았었어요.  6시에 일어나 유모차를 끌고 7시반 출근 지하철을 탔고 8시즈음 회사에 도착해 회사 주변 공원, 놀이터에서 놀아주거나 회사식당, 카페에서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다가 8시 반에 아이를 등원시키고 저녁 6시 이후 유모차를 태워 퇴근시간 지하철을 타고 집에 와서 씻기고 재우는것을 3개월간 반복했으니 당연히 아플 수 밖에요.

지금 생각하면 왜 그리 미련하게 출퇴근 지하철을 타고 다니려고 노력했는지 이해가 안가기도 해요. 물론 어릴때부터 택시를 타고다니는 일이 습관이 되지않아서이기도 했지만 초반엔 정말 생각조차 하지않았던 것 같아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470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