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986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제주살이 8년 차지만, 제주의 풍요로운 자연을 만끽하며 지낸 건 사실 출산 이후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남편과 단둘이 보냈던 제주도 분명 아름답고 즐거웠지만, 누군가가 나에게 지난 제주살이를 떠올려보라 하면 남편에겐 미안하지만, 그와의 시간보다는 아이와 함께했던 제주의 모습들이 훨씬 다채롭고 풍요로운 기억으로 떠오른다.

제주살이, 제주 육아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기본옵션이 바로 바다다.

에메랄드빛 제주 바다를 바라보고 있으면 전국에서 가장 예쁜 바다 색깔을 가지고 있는 곳이 바로 여기가 아닐까 싶은 생각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잔잔한 음악까지 틀어놓고 한량처럼 여유를 즐기고 있다 보면, 어느 때엔 정말 해외가 부럽지 않을 만큼 황홀할 지경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제주 바다.

이런 바다에 아이를 풀어놓고 키운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혜택이다.

실제로 나는 제니(우리 딸의 영어 이름)를 돌이 지나자마자 곧바로 바다에 데리고 나갔다.
제니는 5월에 태어났는데, 이즈음 제주 바닷물은 따뜻해지기 시작할 때여서 아이를 데리고 가기 좋은 최적의 시기라고 판단했다.

아이에게도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기에 여름이 되면 더 자유롭게 놀길 바라는 나의 바람대로 5월 끝자락의 바다는 제니를 두 팔 벌려 환영하듯 파도와 모래로 품어주었다.

사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제주에서 우리 가족이 자주 찾고, 아이와 함께 가기 좋은 바다 다섯 군데를 소개해본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986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