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정보
여행
아이랑 단둘이 한 달 여행, 어떤가요?

조회 752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지금부터 기분 좋은 상상을 시작해볼까 한다.

6살(만 5세) 된 아이랑 30일 남짓한 시간 동안 ‘아빠 없이’ 나와 내 아이가 24시간을 공유한다는 상상인데, 만약 아이가 아직 어리다면 6살 정도엔 어떤 모습일지도 상상하면 된다. 

6살 아이의 기준을 알려드리자면, 화장실에 혼자 다녀올 수 있고 작은 배낭을 메고 걸을 수 있으며 15분 정도는 스스로 앉아 밥을 먹을 수도 있고, 엄마와 대화가 가능한 수준이다. 

어떤 그림이 그려지는가?

물론, 이것이 기분 좋은 상상일지 최악의 상상일지는 각양각색일 것이다. 


🛫

어디라도 좋아, 우리 아이와 함께라면… 그렇지만,

많은 나라 중에 나는 아이랑 유럽을 가보고 싶었다. 

신혼여행으로 다녀와 보았지만, 집에 있던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 장식품이나 벽에 걸린 건축물 그림을 보며 아이가 어려서부터 자주 물어보기도 했고 엄마 아빠의 사진 속에 내 모습이 없다는 걸 속상해하기도 했었기에 더 가보고 싶었는지 모른다. 

스페인 성가족 성당 그림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에펠탑과 여행 기념품들 ⓒ이우미, 맘블리 앰버서더

책에서만 보던 건축물과 한국에서는 쉽게 눈으로 담을 수 없는 풍경들을 직접 보여주고 싶었고, 외국에서는 외국어 사용을 해야만 필요한 것들을 요청할 수 있다는 사실도 직접 느끼게 해주고 싶었는데, 그중에서도 독일로 중심을 잡고 근교에 있는 유럽 다른 나라도 가보면 어떨까 생각했었다. 

사실 처음엔 나에게도 마냥 기분 좋은 상상이 아니었다. 

‘여행 중 많이 걸을텐데… 아빠도 없는데 안아달라거나 업어달라고 할 때는 어쩌지?
길 한복판에서 갑자기 화장실을 간다고 하면? 장거리 비행기는 무사히 타고 갈 수 있을까? 공공장소에서 실수할 경우는? 아… 안돼 안돼!!’하며 최악의 경우만 생각이 들었다.

그때까지만 해도 돈이 많은 것도 아닌데 생활비를 쪼개서 간다는 게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었기에 모든 상상의 결말은 안되는 쪽이었다.

하지만,

“갈 거면 가고, 말 거면 말아”

그런 내 모습을 보던 신랑의 한마디에 정신이 번쩍 들었다.

맞다. 따지고 보면 언제 이만한 시간이 생길지도 모르는 일이고, 건강 또한 보장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면서 무조건 간다에 초점을 맞춰서, 가야 할 이유는 뭐가 있을지 다시 한 번 곰곰이 생각해보았다.

ⓒ맘블리

가고 싶은 마음과 가야 할 이유가 만나 시너지가 생겼고 가기로 마음먹었다!

기왕 갈 거라면 유럽, 독일로 가기로.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752
댓글
1
  • 임*진
    1년전

    유럽에서 한달살기라니 벅찬 꿈같으면서도 엄마라는 이름으로는 꿈도 꾸지 못할 일이 라고 생각했는데 글을 읽고 '나도 할 수 있겠는데? 해볼까..?' 하는 생각에 기대와 설레임이 가득해지네요 아이와 여행에서 필요한 작고 세심한 꿀팁들이 너무 따듯해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