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정보
기관
소중한 내 아이, 어디에 맡길까

조회 1,332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2016년 12월 첫 아이가 태어났다.
임신기간 37주를 못 채우고 태어나 출생 연도가 바뀌어 버린, 생후 2주 만에 두 살이 된 소중한 내 아이.

우리 회사의 육아휴직 기간은 1년뿐이었고, 나는 아마도 느릴 예정인(?) 내 아이가 초등학교 들어갈 때 옆에서 돌보고 싶은 마음에 회사에 6개월만 육아휴직을 신청했다.
12월생은 초등학교 3학년 이전까진 빠른 생일 아이들한테 밀린다던데, 이 아이가 고작 6년 후면 초등학생이 된다고 생각하니 먼 미래임에도 걱정이 앞서서였다.

기간이 길지 않은 데다 일찌감치 복직일도 정해져 있는 터라 복직 후 아이를 어디에 맡길 수 있을지 고민이 깊었다.

우리 엄마가 아이 봐준다고 하지 않을까? 전일제 시터를 쓸까? 시터를 쓴다면 어디서 구할까? 어린이집에 보내는 게 좋을까 안 보내는 게 좋을까? 등등 생각은 많고, 아는 건 없어서 어디서 무엇을 알아봐야 할지도 모르는 채 마음만 초조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1,332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