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485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너의 진짜 모습을 보여줘!

36개월 감정의 결이 다양해지는 시기

우리 아이의 바른 화풀이를 위한 놀이를 함께 해 봤어요.


본인의 감정을 이해하고 화를 적절히 조절하며, 타인의 감정을 수용하고 품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된다면 아마 세계 4대 성인의 뒤를 이을 자리에 자신의 이름을 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감정이라는 영역은 미지의 세계 같다.

시간의 흐름은 모든 사람을 표면상 어른으로 만들지만 불행하게도 생물학적 성장이 곧 인격의 진일보를 보장하지는 않는다.

나에게도 어려운 감정의 영역에 대해 마치 잘 아는 척하기를 포기해보았다. 나도 아이와 함께 4세로 돌아가서 후들거리는 어설픈 손으로 ‘기억’부터 ‘이응’까지 삐뚤삐뚤 함께 써내려 가보고자 했다.

‘화’란 무엇일까? 대체 어디서 올까? 도대체가 어떤 것이기에 저 4세 아이의 자그마한 가슴에서 화산 폭발음과 찢어지는 벼락 소리가 터져 나오게 하는 것일까? 본인이 왜 화가 나는지도 모르는 상태도 답답한 파열음만 내는 저 속은 얼마나 아수라장일까.

역시나 우리아이의 성장과정에서 가장 어려워했던 부분은 감정이다. 그중에서도 화, 짜증, 분노 라는 감정을 마주했을 때이다.

나의 어릴 적을 생각해보면, 아이는 부모에게 혼나는 것(지금 생각하면 분노였던 것 같다)이 당연했고, 아이의 감정에 대한 존중이 오늘날에 비해 미약했던 것 같다.

아이는 36개월이 지나면서 이전보다 또렷한 감정들을 쏟아 냈다. 스스로 무엇인가를 해내고자 하는 의지와 호기심, 이를 뒷받침해주지 못하는 신체 조작 능력 사이의 간극은 특히 화, 짜증, 분노 등으로 표출되곤 했다. 엄마도 사람인지라 ‘소중한 내 아이니까 참고 기다려줘야지’라는 다짐만으로는 참기 힘든 순간들이 있었다. 어떻게 하면 화를 예쁘게(?) 낼 수 있는지, 본인의 감정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줄 필요가 있었다.

아이는 노는 것을 좋아한다. 놀이를 통해 규칙을 배우고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키운다. 따라서 놀이와 대화를 통해 아이가 본인의 감정에 대해 말하는 습관을 들이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아이가 본인의 감정을 관조하게 된다면 그것은 참 바람직한 일이라 생각했다.

특히 아이가 가장 폭발적으로 분출하는 감정인 ‘화’를 놀이로 풀어보았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485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아티클, 놓치지 말아요!
기관
초등 1학년 아이의 엄마가 해야 할 일
기관
초등 1학년 아이의 3월 학교 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