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우주

우리 아이의 우주는 어떤 모습일까요?

아이가 바라보는 우주를 함께 만들어보세요.


지금보다 대기오염이 적고 밤을 밝히는 불빛도 적었던 30여 년 전에는 애써 노력하지 않아도 밤 하늘에 뜬 별을 심심치 않게 바라볼 수 있었다.

수 천 년 전부터 인간의 상상력을 무한하게 자극했던 밤하늘, 별자리로 명명되어 이야기가 되고, 항해자들의 길라잡이가 되어 주었으며 노래의 소재가 되어 왔던 그 별들.

인류는 끊임없이 고개를 들어 우주를 희구했고 수십 년 전부터는 직접 우주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대단한 천체물리학적 소양을 갖추지 않고 있더라도 블랙홀, 달 탐사, 혜성, 태양계 등의 개념은 꼭 한 번씩 가슴의 꿈처럼 스치는 벅찬 이야기이다.

고개를 들고 다니는 것보다 바닥을 보며 다니는 일이 더 많아진 어른이 되어버린 후에는 우주는 그저 다른 차원의 세상처럼 먼 개념이 되었다.

엄마가 된 후 아이의 관심사를 따라가다 보니 우주가 보였다.

예전 우리의 조상들이 고개를 들어 막막하게 펼쳐진 밤 하늘을 보며 경탄했듯 우리 아이도 우주를 바라보는 눈을 떴다.

호기심이 넘치는 우리 아이, 42개월을 지나며 우주와 행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관련된 책을 열심히 탐독하였다. 식탁에서도, 잠자리에서도 온통 우주 이야기였다.

‘엄마, 블랙홀에 들어가면 빛도 빠져나오지 못한대’

‘아빠, 보이저 1호는 이제 태양계를 벗어나서 엄청나게 먼 우주를 향하고 있대’

아이 덕분에 잊고 있던 우주의 이야기를 다시 접하니 묘한 기분이 들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연히 지나던 문구점에서 판매하는 입체 행성 스티커를 본 아이는 그 앞에 그대로 쪼그려 앉았다. 평소 장난감을 사달라고 때를 쓰지도 않는 아이인데 이렇게 망부석처럼 앉아서 두 눈을 반짝이는 모습을 보니 생소하였다.

나는 아이의 반짝이는 눈빛에 약하다. 신기해서 어쩔 줄을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스티커 행성을 요리조리 뜯어본다. 엄마와 아빠를 불러 세워서 우주에 대한 이야기를 늘어 놓는다.

남편과 눈이 마주쳤다. 같은 생각이었다. 계획에 없던 지출이었지만 이것은 꼭 사주어야겠다는 동감의 신호였다.

아이는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스티커를 이리저리 살피며 눈을 반짝였다. 만면에 가득한 미소, 아주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줄 테니 잘 들어보라는 상기된 목소리에 엄마와 아빠는 그저 웃음이 나온다.

스티커 놀이는 아이가 좋아하는 놀이이다. 무(無)의 공간을 본인만의 방식으로 장식한다는 점에서 대단한 자부심을 느끼는 모양이다. 다만 주부 입장에서 아이의 행동을 최대한 자유롭게 해주고 싶은 마음과 집을 깔끔하게 유지하고 싶은 마음이 충돌을 일으키곤 한다.

어떻게 하면 집을 보존하면서도 아이가 만족스러울까 고민을 한 끝에 아이와 태양계를 함께 만들어 보기로 했다.

📌 1. 준비물

행성 스티커(행성을 그려서 오려도 좋다), 롤링 스케치북(혹은 전지), 색칠도구(집안의 평화를 위해 주로 색연필을 활용한다)

📌 2. 놀이 방법

Step1. 우주란 무엇인가에 대한 고찰

놀이를 위해서는 먼저 아이의 눈높이까지 어른이 올라가야(?)한다. 삶의 경륜이야 어른이 더 많겠지만 관심사에 대해 스폰지처럼 모든 것을 흡수하는 아이들의 뇌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엄마와 아빠가 삐걱이는 뇌에 지식의 기름칠을 해야한다.

아이가 즐겨보는 책을 함께 보며 엄마와 아빠도 소양을 쌓는 시간을 갖는다. 책을 함께 읽되 아이의 말에 귀기울이는 것이 우선이어야 한다.

엄마 욕심에 페이지를 마음대로 넘겨보거나 활자에 집중해서 아이의 말을 소홀히 들어서는 안된다. 아이가 하고싶은 말을 마음껏 쏟아내야 흥미가 유지된다. 그리고 그의 말에 같은 크기의 반응을 해줘야 한다. 아이의 눈을 바라보고 아이의 표정을 찬찬히 살피며 이야기를 듣는다.

아이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는 것만으로도 아이는 존중받는 기분을 받을 수 있다. 엄마가 이야기를 듣는 모습을 보고 아이도 이야기를 듣는 자세를 만든다.

비록 아이의 말이 9할이 되더라도 엄마는 인내하고 들어야한다. 그럼 이내 아이도 엄마의 말을 경청하고 책에 집중할 수 있다.

이때 아이와 함께 본 도서들은 우주에 관련된 모든 영역의 도서이다. 우주이기 때문에 과학영역에 국한되지 않고 아이의 연령보다 낮은 도서부터 엄마, 아빠의 전공서적까지 두루두루 함께 읽었다. 책의 내용이 쉬우면 쉬운대로 어려우면 어려운대로 아이는 즐거워한다.

Step2. 우리집 태양계 만들기

롤링스케치북을 잘라서 거실 유리창에 붙였다. 크게 붙일수록 좋을 것 같다.

그리고 태양계의 항성과 행성의 배치를 함께 이야기했다. 함께 책에서 봤던 내용들을 토대로 배치한다. 행성 하나를 부착할 때 그 행성의 특징, 대기의 종류, 크기, 자전주기 등등 이야기가 끊임이 없어서 꽤 오랜 시간이 걸릴지도 모른다.

우리가 구매한 스티커에는 안타깝게도 태양이 없었다. 그래서 태양은 아이와 직접 그려보았다.

수성, 금성, 지구, 화성, 소행성대,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을 순서대로 부착했다.

명왕성은 아쉽게도 공식적으로 2006년 이후 왜소행성으로 분류되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수금지화목토전해명’을 외우던 학창시절의 기억때문인지 괜시리 아쉽다. 물론 명왕성은 인간이 만든 분류에는 신경도 쓰지 않겠지만.

그리고 이어지는 색칠타임! 다양한 색의 별과 홍염, 흑점 등을 그린다. (별의 색이 대부분 붉게 보이는 것이 도플러 효과 때문이라고 말하는 아들을 보며 기절.. 한달 전 알려준 내용이었는데 그걸 기억하고 이해하다니!)

신나게, 본인이 만족할 만할 때까지 칠했다.

마지막으로 비어 있는 공간에는 아이가 좋아하는 우주선이나 인공위성을 만들어 붙였다. 우리아이는 컬럼비아호, 새턴5호를 그리고 오려서 부착하였다.

Step3. 확장하기

태양계의 이야기는 행성에서 출발하여 요일의 개념, 그리스-로마 신화, 24절기, 기후위기, 우주쓰레기, 냉전 체제 등 다양한 방면으로 확장이 가능하다.

부모가 모든 이야기를 알고 설명해준다면 좋겠지만 그것은 참 어려운 일이다. 다행스럽게도 우리에게는 책이라는 좋은 무기가 있다.

아이가 관심을 가지는 분야로부터 출발하여 다양한 지점으로 독서 및 독후활동으로 이어진다면 아이가 세상을 바라보는 눈도 그만큼 성장할 것이다.

독서는 아이가 세상을 바라보는 해상도를 높여주는 활동이다.

목성은 영어로 주피터이고 그리스어로는 제우스이다. 목성 탐사선의 이름은 주노이다. 그리스어로는 헤라, 최고의 신이지만 바람둥이인 남편을 면밀하게 관찰하기 위해 보낸 센스 있는 이름 앞에 웃음을 짓게 되는 것은 아이와 놀이하며 얻는 별책부록 같은 재미일지도 모르겠다.

아이의 우주에 경청함으로써 내 아이는 어른이 되어서도 가끔씩 하늘을 보며 무한한 우주에 경탄하고 또 겸손해지기를 바라본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비타민을 충전하세요!
맘블리 회원가입 시 비타민 2개 무료 증정!
비타민 충전하러 가기

93
1
댓글
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콘텐츠, 놓치지 말아요!
인터뷰
Interview : 출산부터 지자체와 함께하는 공동육아
남미란 앰버서더
2023.06.11 공개예정
사진
주기적으로 아이와 함께 가는 장소
배선아 앰버서더
2023.06.12 공개예정
교육
집으로 찾아오는 공동육아
남미란 앰버서더
2023.06.13 공개예정
교육
취미부자 엄마
남미란 앰버서더
2023.06.20 공개예정
교육
아이와 놀러 갈 곳은 많다
남미란 앰버서더
2023.06.27 공개예정
교육
나를 돕는 공동육아
남미란 앰버서더
2023.07.04 공개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