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성장
마음챙김
감정을 표현하며 사랑둥이가 되었어요!

조회 504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표현하고 공유하는 사람의 다양한 감정


저는 운다는 게 뭔가 부끄러운 일이라 생각해 어린 시절 남들 앞에서 절대 울지않으려고 많이 노력했던 것 같아요.

K-장녀 뭐 그런 걸까요. 저만 그런 건 아닌 것 같고 친구들도 힘든 일이 있어도 누군가 앞에서 쉽게 울지 못했고, 남편도 연애 시절 같이 슬픈 영화를 보다가 눈물을 흘리더니 끝나고 엄청 쑥스러워 했던 기억이 아직도 남아있어요.

그래서인지 어렸을 때 저는 평소 잘 울지 않다가 술이 많이 들어가면 한 번씩 펑펑 울었던 거 같아요.
다음날 부은 개구리눈은 정말 가관이지만 그래도 한바탕 시원하게 울고 나면 힘들었던 일이나 슬픈 일이 언제 그랬냐는 듯 개운해지고 했답니다. 역시 풀어야 하나 봐요.

ⓒ곽정아, 맘블리 앰버서더

결혼을 준비하면서부터인지 남편이 편해져서인지 남편 앞에서 뭔가 자주 울게 된 것 같아요.

특히 임신을 준비하면서 아주 툭하면 우는 울보가 되었죠.
준비하고 바로 아이가 생기지 않아 이래저래 마음이 힘들었어요. 지나가는 아이들만 봐도 우울해지던 시기였죠. 어느 날은 [ 슈퍼맨이 돌아왔다 ]에서 윌리엄과 할머니의 행복한 장면을 보면서 갑자기 눈물이 나 남편을 매우 당황스럽게 하기도 했어요.

제가 아이가 생기지 않아 부모님께 저런 손주와의 행복한 시간을 만들어 드리지 못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아요.

임신 후에는 오히려 큰 감정 기복이 없었어요, 다행히.

다른 분들 보면 이때 많이 힘들어 하시더라고요. 입덧이나 몸 상태의 변화 그리고 큰 감정기복 등등.
저는 임신중에는 무난하게 지냈어요. 

아민비가 태어나고 저는 더욱더 울보가 되었어요.
정확히는 울보가 되었다기보다 울고 싶을 때 참지 못하게 된 것 같아요.
특히 TV에서 아픈 아이나 힘든 아이 혹은 상처받은 아이들 이야기만 보면 너무 슬프고 화가 나고 감정이입이 많이 되더라고요.

가능하면 접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이지만 그래도 보게되고 듣게되면 쌓아두지 않고 속상함을 표현하려고 해요. 그렇지 않으면 다른 이의 안좋은 일이 저에게 스트레스가 되더라고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504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