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정보
교육
마음을 주고받아요

조회 701
북마크
좋아요
공유하기
0%

어린이 교육 현장에서 가장 어려운 교육이 ‘인성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인성 교육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공감하면서도 왜 막상 생활하면서 아이들에게 가르쳐주기는 힘든 걸까요?

인성은 타인 또는 공동체와 더불어 살기 위해 즉 관계를 잘 맺고 함께 잘 살기 위해 꼭 필요한 덕목입니다. 먼저 엄마와 아이가 친밀감과 유대감을 형성해야 하며 서서히 아이의 감정을 공감하고 타인에 대한 이해와 존중, 감정 조절을 가르쳐나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대다수 엄마가 인성교육을 어려워하고 부담스러워합니다. 현장에서 유아 친구들에게 수업하는 저조차도 쉽지 않습니다.

그중 참 어려운 수업이 바로 ‘위로’를 알려줄 때인데요. 
저는 평소 수업 시간에 위로하는 방법과 무슨 말로 위로하면 좋을지 가르칩니다.

가르치면서도 항상 무언가 2%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마음 한쪽에 찜찜한 마음이 있습니다.

왜 그럴까 생각해보니, 위로하는 방법 이전에 위로하고 싶은 마음을 갖게 해주는 게 가장 먼저이기 때문이었어요.

그런 마음을 갖게 하는 것은 부모의 몫입니다.
우리 아이들은 어떨 때 이런 마음을 갖게 될까요? 맘블리 독자분들은 아이의 따뜻한 마음씨를 위해 어떻게 지도해주시나요?

나: 우는 친구에게 어떻게 해줘야 할까? 

아이들: 위로해줘야 해요.

나: 왜 위로를 해줘야 할까?

아이들: 음…엄마가 그렇게 하라고 했어요. 

인성에 관한 질문에 “왜?”를 붙이게 되면 아이들은 꽤 당황합니다. 
‘~해야해’라는 당연한 내용은 알고 있지만 그렇게 해야 칭찬 받았으니까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자기주장이 뚜렷했던 똑똑한 한 친구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선생님, 저는 위로해주지 않고 그냥 모른 척해줄 거예요. 저는 제가 울 때 누가 와서 말 시키면 창피했었거든요.”

이 말을 한 친구는 잘못된 것일까요? 저는 이렇게 대답해주었지요. 

“오~ ○○이는 그런 방식으로 친구를 배려하고 위로하는구나! 그것도 멋진걸?!”

방식은 조금씩 다를 수 있지만 친구를 배려하는 태도는 상대방에게 전달이 되기 때문에 사실 틀렸다고 할 수 없는 것이에요.

즉, 나의 감정만큼 상대의 감정도 소중하게 여기는 마음을 가르치는 것은 일방적인 교육으로는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이런 마음들은 경험해야 생기기 때문입니다. 

이런 따뜻한 마음들이 오가는 직접적인 경험을 많이 해서 긍정적인 자아를 갖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우리 아이들에게 드물게 경험되어지죠.

대신 우리는 책을 통해 간접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책육아가 매우 중요하다고 여기는 이유입니다.
그런 경험을 할 수 있는 그림책은 가장 좋은 매개체. 인성을 위한 그림책은 영유아기를 위한 아주 훌륭한 놀잇감입니다.

책을 읽으면서 그림책의 주인공이 되어 마음껏 사랑하고 사랑받고 배려받고 위로받은 아이는 따뜻한 마음씨를 가진 아이로 자라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로그인해보세요!
로그인 하러 가기

0%
701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