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낙엽이죠.
바람이 휙 부는 길을 걷다가 우수수 떨어지는 낙엽을 보면 너무 예뻐서 넋을 놓고 보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그런지 요즘에는 맨날 걸어 다니던 길도 참 특별하게 느껴지더라고요. 아이와 함께 걷다 보면 마치 특별한 곳에 가서 데이트하는 느낌이 나서 10분이면 다녀올 길도 천천히 다니게 되는 것 같아요.

가을을 대표하는 이 예쁜 낙엽을 그냥 보기만 하는 것도, 줍기만 하는 것도 아쉽잖아요?
아이와 간단한 미술 활동도 하고, 놀면서 예쁘게 사진 찍는 방법을 알려 드릴게요.

Talk 1. 나뭇잎 왕관 만들기


왕관 만들기에 앞서, 제일 중요한 낙엽 줍기!

아이와 함께 낙엽을 주울 때는 아이가 최대한 나뭇잎 모양이 온전한 것을 주울 수 있게 미리 말씀해 주시면 좋아요. 그리고 아이가 줍는 낙엽의 모양을 보면서 주워야 해요. 아이들은 한 번 주웠던 모양과 비슷한 것을 계속 줍기도 하더라고요. 그러니 엄마는 아이가 줍는 낙엽의 모양을 보고 최대한 다른 것으로 주워야 두 번 일하지 않을 수 있어요.


왕관 모양 만들기

왕관의 모양은 아이에게 물어보고
아이가 좋아하는 모양으로 만들어주세요. 이때만큼은 아이의 의견을 100% 수용해주세요. 엄마의 의견이 들어가면 아이가 나중에 왕관을 쓰지 않겠다고
할 수 있거든요. 그러니까 만들 때,
엄마 눈에 조금 예쁘지 않더라도 아이가 원하는 대로 만들어 주셔야 합니다.


왕관 만들기

먼저, 나뭇잎 왕관을 이어주는 접착제로 투명테이프를 준비해주세요.
어느 정도 마른 나뭇잎은 다른 접착제보다 투명테이프를 사용하면 쉽고 빠르게 왕관을 만들 수 있더라고요.
왕관의 가운데 모양을 먼저 만들고,
아이 머리둘레를 재면서 띠를 만들어
연결합니다. 왕관 크기는 아이 머리에 쏙 들어가는 크기가 제일 좋아요.

 💡 한끗차이 팁!!

다양한 크기의 낙엽을 줍는 것이 중요합니다.
왕관을 만들 때 같은 크기의 낙엽만 있으면 모양을 만들 때 조금 심심하더라고요.

가장 많이 만들게 되는 모양은 사진처럼 가운데가 높고 옆으로 갈수록 점점 낮아지는 모양일 거예요. 하지만 우리가 운동할 때 땀이 얼굴로 흐르는 것을 방지하려고 쓰는 헤어밴드처럼 낙엽을 가로로 쭉 연결하는 띠처럼 만들어도 사진 찍으면 예뻐요.

낙엽을 붙일 때, 아이에게 테이프를 떼어 달라고 하는 것도 좋고, 엄마가 테이프 붙일 자리를 지정해주고 아이에게 붙여보라고 해도 좋아요.

그리고 왕관을 만들 때 낙엽색이 예쁘다고 너무 빨갛고 노란색만 가지고 만드는 것보다 초록색도 살짝 들어가 주는 게 저는 개인적으로 더 예쁘더라고요. 

Talk 2. 나뭇잎 왕관의 무게를 견뎌라?!


이 나뭇잎 왕관 사진은 아이가 막 움직이면서 찍는 사진이 아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찍는 것이 포인트예요. 사진을 찍을 때 가만히 있으면 어른도 지루하잖아요.
당연히 아이들은 2배는 더 지루해 합니다. 그래서 저는 이런 사진을 찍을 때는 타이머를 맞추고 사진을 찍어요. 보통, 사진을 찍기 전에 아이에게 먼저 사진을 몇 분 동안 찍을지 물어보고 아이의 대답에 따라 타이머를 맞추고 시작하는 편이에요.
이 사진은 아이가 3분만 찍겠다고 해서, 3분 안에 사진 찍기를 마쳤어요.

📷 이렇게 찍어요!

1. 엄마가 카메라 화면을 보면서 사진 찍을 장소를 선택하세요.

2. 바닥에 나뭇잎으로 아이가 서 있을 위치를 마크합니다.

3. 아이 앞에 낙엽이 매달린 나뭇가지를 화면 가장자리에 살짝 보일 수 있게 들어줍니다.

4. 아이를 재미있는 말로 웃겨주세요.(저는 보통 방귀와 응가 단어를 이용합니다)

5. 아이가 자연스럽게 웃을 때 찰칵!

📸 한끗차이 팁!!

엄마가 사진 찍을 장소를 선택할 때 두 가지를 생각하면 좋아요.
카메라 화면으로 봤을 때 보이는 배경이 심플한지, 빛이 들어오는지 생각하는 거예요. 배경이 심플해야 하는 이유는 배경이 화려하면 사진을 찍었을 때 아이가 보이지 않고 배경만 보이게 되기 때문이에요. 빛이 들어오는지 확인해야 하는 이유는 빛이 너무 강해도 혹은 빛이 없어도 사진을 찍으면 예쁘지 않기 때문이에요. 적당한 빛이 들어오는 곳에서 찍으면 가장 좋은데, 적당히 빛이 들어오는 곳을 찾으려면 엄마가 카메라를 들고 좌우로 움직이면서 카메라 화면을 봐야 찾을 수 있어요.

Talk 3. 낙엽비가 우수수 내려요!


낙엽 던지기 사진은 책으로 치면 베스트셀러입니다.
찍었다 하면, 아이들이 무조건 100% 만족을 외치는 사진 찍기예요. 우리 아이들은 뭔가를 던지면서 노는 것을 아주 좋아하잖아요. 바싹하게 마른 나뭇잎을 조금 모아서 아이 손에 쥐여주고 던지라고 해보세요. 30분은 거뜬히 놀면서 찍을 수 있습니다.

📷 이렇게 찍어요!

1. 낙엽이 많이 떨어진 장소를 찾아주세요.

2. 아이와 함께 낙엽을 두세 더미 정도 모아줍니다.

3. 아이에게 두 손 가득 낙엽을 올려주세요.

4. 하나 둘 셋을 세고 낙엽을 날리게 해주세요.

5. 연속촬영으로 아이가 둘을 셀 때부터 사진을 촤라라라락 찍어주면 끝!!

📸 한끗차이 팁!!

가을에는 일교차로 인해 안개가 짙게 깔리는 날이 많아요.
이런 날 낙엽 던지기 사진을 찍으면 몽환적인 느낌이 나는 사진을 찍을 수 있어요. 새벽에 일어나는 생활패턴을 가지고 있다면 이른 아침 안개가 깔렸을 때 꼭 찍어보시길 바랍니다. 새벽에 일어나기 힘들다면 해가 질 때 찍으시면 돼요.
해가 질 때 빨갛게 물드는 하늘과 나무를 배경으로 찍어도 너무 예쁘거든요.

만약 사진을 찍을 때 아빠가 함께 있다면, 아이가 낙엽을 던질 때 옆에서 같이 낙엽을 던지게 해주세요. 아이가 혼자 던지며 찍는 것보다 사진이 더 풍성해 보여요.

낙엽이 한 번 떨어지기 시작하면 가을이 걷잡을 수 없이 지나가요.
그러니 길가에 낙엽이 조금씩 쌓이기 시작한다면 아이와 낙엽 사진을 찍어보세요.
멀리 갈 필요도 없어요. 집 앞에서 찍어도 너무 예쁘게 나오거든요.

다음 내용이 궁금하다면?
지금 비타민을 충전하세요!
콘텐츠는 로그인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하기

287
1
댓글
0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앰버서더에게 응원 및 소감글 작성해주세요!

공개 예정 콘텐츠, 놓치지 말아요!
인터뷰
맘블리 Interview
이은예 앰버서더
2023.02.13 공개예정